FANDOM


Disambig.svg 주몽 문서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드라마에 대해서는 주몽 (드라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동명성왕(東明聖王, 기원전 58년 ~ 기원전 19년 음력 9월)은 고구려의 개국 시조이자 초대 군주(재위 기원전 37년 ~ 기원전 19년)이다. 은 고(高)씨이며, 원래 성은 해(解)이다. 는 주몽(朱蒙)으로 부여의 속어로 '활을 잘 쏜다'는 뜻이며, 추모(鄒牟), 중해(衆解), 상해(象解), 도모(都慕), 추몽(鄒蒙), 중모(中牟), 중모(仲牟) 등으로 기록되어 있다. 동명왕(東明王), 동명제(東明帝), 동명성왕(東明聖王) 또는 동명성제(東明聖帝)라고도 한다.

탄생 설화 Edit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동명성왕의 탄생 설화를 다음과 같이 기록한다.

대소가 주몽을 죽이려고 한다는 사실을 눈치챈 유화는 주몽에게 동부여를 떠나라고 충고하였다. 어머니의 충고에 따라 주몽은 오이, 마리, 협보 등 세 친구와 함께 동부여를 떠나 추격자들을 피해 남쪽으로 내려가 엄수(淹水) 기슭에 이르렀다. 자신들의 앞길을 가로막는 엄수를 향해 주몽은 “나는 천제의 손자이며, 강의 신의 외손자다. 지금 나를 쫓는 자가 뒤를 따르니 그 위험이 급한 데 강을 건널 수 없으니 도와 달라.”라고 하니, 곧 자라물고기가 물 위로 떠올라 띠를 이어 다리를 만들어 주었다. 주몽이 무사히 강을 건너자 물고기와 자라는 다시 돌아가 버렸고, 추격자들은 강을 건너지 못해 더이상 쫓아오지 못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따르면 해모수를 아버지로 하는 해부루고주몽은 배다른 형제로 해석할 수 있는데 주몽은 연대상으로 해부루의 손자뻘에 해당된다.

고구려의 건국과 발전 Edit

부여에서 주몽은 자란 총명하고 활을 잘 쏘아 촉망을 받던 중 대소(帶素) 등 금와왕의 일곱 왕자가 그 재주를 시기하여 죽이려고 하자 화를 피하여 이주하였다.

기원전 37년, 주몽은 졸본(卒本)에 이르러 도읍을 정하고 고구려를 건국하고, 자신의 성(姓)을 ‘고’(高)라 했다. 그리고 국가의 위상을 일신하기 위해 대대적인 영토확장 전쟁을 벌이기 시작했다.[1] 주몽은 영토확장을 위해서는 우선 변방을 안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변방에 살고 있던 말갈족의 부락을 평정하여 말갈족이 더이상 국경을 넘보지 못하도록 하였다. 또한 기원전 36년에는 비류수 상류에 있던 비류국(沸流國, ‘송양국’이라고도 한다)의 왕 송양(松讓)에게 활쏘기 경쟁으로 이겨서 항복을 받아내어 ‘옛 땅을 회복했다.’라는 뜻의 고구려말인 다물(多勿)로 개칭하고, 송양을 그곳의 도주로 삼았다.

비류국을 정복한 주몽은 기원전 34년 마침내 졸본성과 궁궐을 완성하여 나라의 위상을 한층 높였다. 기원전 32년에는 오이(烏伊)와 부분노(扶芬奴)를 보내 태백산(백두산) 동남쪽에 있던 행인국(荇人國)을 정복하였으며, 기원전 28년에는 부위염을 보내 북옥저를 정복하였다.

기원전 24년 가을 음력 8월에 동부여에 남아있던 주몽의 어머니 유화부인이 죽었다. 이때 금와왕이 그녀를 태후의 의례로써 장사지내고 신묘를 세웠다. 이에 주몽은 동부여에 사신을 보내 자신의 어머니 장례를 성대하게 치루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토산물을 보냈다. 하지만 금와왕이 죽고 그의 맏아들 대소가 왕위에 오르면서(기원전 19년 전후) 고구려와 동부여의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된다.

기원전 19년 여름 음력 4월에 주몽의 아들 유리가 동부여에서 어머니와 함께 도망쳐 돌아오자 주몽은 기뻐하며 그를 태자로 삼았으며,[2] 그 후 5개월 뒤에 40살의 나이에 붕어하였다.[3]

능은 졸본 근처의 용산에 마련되었으며, 묘호는 동명성왕(東明聖王)이라고 하였다.

가족 관계 Edit

주몽을 둘러싼 논쟁 Edit

탄생년도 Edit

삼국사기》는 주몽의 탄생 연도를 기원전 58년으로, 《삼국유사》는 기원전 48년으로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고구려의 건국이 기원전 37년인 것을 볼 때, 삼국사기의 기록이 좀더 신빙성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졸본부여와 고구려 Edit

《삼국사기》는 주몽의 건국 이야기와 더불어 주몽이 졸본부여의 공주와 결혼한 후, 졸본부여의 왕위를 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고구려본기〉) 《삼국사기》의 〈백제본기〉에서는 백제의 건국 이야기를 이야기하면서, 주몽이 결혼한 사람이 바로 소서노임을 밝히고 있다. 소서노는 졸본 사람 연타취발의 딸이며, 해부루의 서손인 우태의 아내였다. 그러나 우태가 죽은 후, 29세의 나이로 다시 주몽과 혼인하였다.

일부 중국 사학자들과 북조선의 사학자들은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의 보장왕 대의 기사(27년 음력 2월 : “고씨는 한나라 때부터 나라를 세운 지 이제 900년이 된다.”)를 내세워 고구려의 건국시기를 기원전 200년경으로 추정한다.[4]

위와 같은 삼국사기의 기록을 종합해 볼 때, 주몽은 동부여에서 도망친 후, 졸본부여의 귀족인 연타취발과 혼인관계를 맺은 후, 졸본부여의 군주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기원전 200년경에 고구려가 건국되었다는 어떠한 사료도 없는 것으로 보아, '고구려 900년 역사'라는 보장왕 대의 기사는, 주몽 이전의 졸본부여의 역사를 합친 것으로 판단된다.

주석 Edit

  1. 기원전 37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二十一年...이하) 참조.
  2. 十九年 夏四月 王子類利自扶餘與其母逃歸 王喜之 立爲太子,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권13.
  3. 秋九月 王升遐 時年四十歲 葬龍山 號東明聖王,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권13.
  4. 고구려는 언제 건국되었을까?, 《오마이뉴스

드라마 Edit

  • 2007년MBC에서 고구려의 건국 과정을 가진 드라마 《주몽》이 인기리에 방영된 바 있다.(송일국이 주몽역을 맡았다.)

참고 Edit


앞선 왕
없음
제 1 대
기원전 37년~기원전 19년
다음 왕
유리명왕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