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김준 [金俊?~ 1268(원종 9)]은 고려시대의 무신이다. 초명은 인준(仁俊).

천민 출신으로 최씨 무인정권의 마지막 계승자인 최의를 타도하고 왕권을 회복한 뒤 10년간 권력을 장악했다.

원래 이름은 인준(仁俊). 아버지는 최충헌(崔忠獻)의 가내노비인 윤성(允成)이다. 일찍이 활을 잘 쏘고 술을 잘 먹는 호걸로 알려져 박송비(朴松庇)·송길유(宋吉儒)의 추천으로 최우(崔瑀)에게 발탁되었다. 그뒤 최우의 신임을 얻어 전전승지(殿前承旨)가 되었으며, 최항(崔沆)이 정권을 세습하는 데 공을 세워 별장(別將)이 되었다.

고종 45년(1258)에 최의(崔竩)를 살해함으로써 최씨의 무단 정치를 타도하고 왕권을 회복하였다. 최의 때에 이르러 정치 기강이 문란해지고 흉년이 계속되어 민심이 동요하는 등 최씨정권은 심각한 위기를 맞았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최의가 최양백(崔良伯)·유능(柳能)을 총애하고 자기를 멀리하는 데 불만을 품고, 1258년(고종 45) 유경(柳璥)·박송비·추밀원사(樞密院使) 최온(崔昷) 등과 최의를 죽일 것을 모의했다. 삼별초를 앞세워 최의의 집을 습격하여 죽임으로써 최씨정권을 타도하고 왕권을 회복시켰다. 이 공으로 위사공신(衛社功臣) 2등에 오르고 우부승선(右副承宣)이 되었다. 그러나 실권이 유경에게로 돌아가자 동생 충(沖)과 함께 유경과 그 일당을 제거하고 권력을 잡았다. 1260년 원종이 즉위하자 1등공신에 오르고 추밀원부사 어사대부 주국 태자빈객 익양군 개국백(樞密院副史御使大夫柱國太子賓客翼陽郡開國伯)에 봉해졌으며, 1263년 수태위 참지정사 판어사대사 태자소사(守太尉參知政事判御使臺事太子少師)가 되었다. 1264년 8월 원종이 몽골에 가자 비위규찰·인사행정·세정(稅政)과 기타 서정(庶政)을 처리하는 기능을 담당했던 교정도감(敎定都監)의 장(長)인 교정별감(敎政別監)에 임명되어 왕의 부재시에 국정을 관할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았다. 원종이 귀국한 뒤에 해양후(海陽候)에 책봉되었다. 이후 최고 권력자로서 부귀와 권세를 누리게 되었으나 전횡을 일삼아 도처에 정적(政敵)을 만들었다.

김준의 대몽정책은 최씨정권과 맥락이 같았다. 1264년 몽골이 왕의 입조(入朝)를 요구하자 이를 묵살했으며, 1268년 몽골에서 사신을 보내어 김준 부자와 아우 충을 입조하라고 했을 때 장군 차송우(車松佑)와 의논하여 몽골사신을 살해하고 원종을 제거할 것을 모의했다. 그러나 아우 충이 도병마녹사 엄수안(嚴守安)의 의견에 따라 반대했기 때문에 실현하지 못했다. 왕권강화를 위해 대몽관계의 강화를 꾀하고 있던 원종은 김준의 계획을 알게되자 김준을 없애기로 결심, 그와 대립관계에 있었던 임연(林衍)과 강윤소(康允紹), 환관 최은(崔壄f;)·김경(金鏡)을 시켜 김준을 살해하도록 했다. 이리하여 10년간에 걸친 김준의 집권은 막을 내리게 되었다.

Crystal Clear app linneighborhood 본 문서에는 브리태니커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