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네메아는 아르고리스 북부의 계곡이다. 그리스 4대 제전 중 하나인 네메아 경기가 2년마다 열렸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많은 제전 경기가 열렸는데 그중에서 도미스티미아, 피티아, 네메아, 올림피아에서의 경기가 유명했다.

혼란 속에 빠져 별들은 자신의 자리를 지키지 않고 혜성과 함께 떠돌아 다녔다. 네메아의 사자는 달에서 떨어져 나온 별똥별 하나가 황금 사자의 모습으로 그리스 네메아 골짜기에 떨어졌다.(아름답고 슬픈사랑의 별이야기, 상서각)

제우스 신전에서 아주 가까운 네메아 숲에 거대한 사자 한 마리 살고 있었다. 네메아의 사자는 에키도너티폰의 자식, 또는 키마이라와 오르토스의 자식이라고도 한다. 아르고리스 북부의 네메아 계곡에 살며 부근의 주민을 잡아먹는다고 하는데, 헤라클레스에 의해 죽음을 당했다고 전해진다. 스핑크스는 계보상으로는 에키드나와 티폰의 아들 또는 키마이라와 오르토스의 아들이라 한다. 형제인 네메아의 사자가 네메아 땅을 짓밟은 것처럼 스핑크스는 헤라여신에 의해 테베로 보내져 그곳 사람들을 괴롭혔다.

헤라클레스가 티륀스에 왔을 때, 에우뤼스테우스가 그에게 부과한 첫 번째 노 역은 네메아 혹은 클레오나이(Cleonae)의 거대한 사자의, 철, 청동, 돌로도 뚫지 못하는 가죽을 벗겨 오는 것이다. 뮈케나이 성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아르고스 평원이 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곤봉을 잡고 사자의 아가리를 내리치자, 사자는 동굴로 돌아오며 머리를 흔들었다. 그러나 이는 고통 때문이 아니라 사자의 귀속에 맴 도는 음악 소리 때문이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