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소잔오존(素盞鳴尊, 스사노오노미코토)은 일본 건국신화에 나오는 용감하고 잔인한 무사였다. 그는 하늘 나라 고천원(高天原)에서 아들신 ‘이타케루신’을 이끌고 신라국 우두산(소시모리)으로 강림하였다.

일본서기에 따르면 일본의 개국신 스사노오노미코토는 신라 신이라고 하는 것이 드러난다. 일몬서기 신대에 소잔오존은 아들 오십맹신을 데리고 신라국에 내려서 소시모리라는 곳에 있었다. 그의 누이인 ‘천조대신(아마테라스오오미카미)’은 신라 신이다. 그 아내는 구시이나다히메였다. 그는 이 땅은 내가 살고 싶지 않다라고 말하며 진흙으로 배를 만들어 탓다.

단기고사(檀奇古史)에는 섬야노(陜野奴, 또는 협야노)가 간것으로 적혀있는 한편 그와 거의 같은 시기에 지은 일본서기(日本書紀) 신대(神代) 문구에는 소잔오존(素戔嗚尊)으로 적혀 있고, 소잔오존이 구주로 이주하였다. 이즈모 땅의 ‘야소카미’라는 이름의 대국주신은 배를 만들어 일본 땅으로 건너간 소잔오존(素盞烏尊·스사노오노미코토)의 아들 신 혹은 5세신 내지 6세신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신(韓神)은‘한반도 계열의 신’이라는 게 정설이다. 한신은 신라계열의 신 소잔오존(素盞嗚尊)의 자손인데, 실제로 일본 전국 8만여 개에 달하는 민간 신사(神社)가운데 4만여개에 모셔져 있다.

시마네현 이즈모시의 '이즈모대사'는 소잔오존을 모신 15곳중 으뜸가는 큰 사당 일본 시마네현 이즈모(出雲) 땅에는 신라계의 대국주신을 제사 모시는 이즈모대사가 유명하다. 경상북도의 맞은편 지역이다. 신라선신당의 본존 신상(神像)은 산형(山形)의 관을 쓰고 갈색 도포를 입었으며 흰 수염을 드리운 노인의 용모이다. 이 분이 소잔오존(素盞烏尊·스사노오노미코토, 일본의 개국신이 된 신라신)이라고 한다. 관백 중에서 문자로 고찰할 수 있는 자는 또한 따로 조목을 갖추어 아래에 있다. 소잔오존(素盞烏尊)은 그 시기를 알지 못한다. 어질고 지혜와 용기가있었다.

단군을 무(誣)하여 소잔오존(素盞嗚尊)의 형제라 하며 삼한시대 한강 이남을 일본 영지라면 고대 일본 왜국이 나제 동맹이였던 것으로 일본인들이 적은 것이 된다.

소잔명존Edit

일본의 신화에는 소잔명존((素盞鳴尊 : 스사노오를 뜻함)이라는 인물이 전해져 내려온다. 그는 우두천왕(牛頭天王)이라 불리는데. 소머리의 천왕이란 뜻이다.

소잔명존은 아들 오십맹신을 데리고 신라국(규슈 내에 있는 拷衾新羅: 고금신라)에 내려서 소시모리라는 곳에 있었다. 신라에 이르러 회정인廻座梁)이란 음악을 만들었다. 소잔명존은 월독신에게 넘겨받은 대마상도(對馬上島)를 더욱 단단히 갈무리하여 훗날까지 덩치를 키우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스사(須佐수좌)와 스쓰(豆酘두두) 그리고 안라(安羅)와 게치(鷄知계지)에 부하들을 보내었다.

소잔명존이 출운에 간 이후의 상황을 알려주는 것으로 서기 신대기 상8단 보검출현장의 팔기대사설화가 나온다. 이때 소잔명존이 하늘에서 내려와 출운국의 파천 상류에 이르렀다.

같이 보기Edit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