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아스클레피오스 (Asklepios)또는 아에스쿨라피우스(그리스어: Ἀσκληπιός[*], 라틴어: Aesculapius)는 그리스 신화에서 의학과 치료의 신이다. 에피다브로스에서 태어났다. 로마 신화에서도 같은 신의 모습으로 나온다. 아폴론코로니스라는 여인을 사랑하게 되었는데, 코로니스가 이스큐스라는 남자와 눈이 맞았다는 까마귀의 말만 믿고 진노하여 코로니스를 죽여 버렸다. 뒤늦게 이를 후회한 아폴론은 까마귀에게 화풀이하여 몸 색을 하얀색에서 검은색으로 바꾸어 버린 다음, 재빨리 코로니스의 몸 속에서 아들을 꺼내는데 그 아이가 바로 아스클레피오스였다. 아폴론은 현자 켄타우로스 케이론에게 이아이를 맡겨 양육시키게 하였다. 케이론에게 의술을 배운 아스클레피오스는 뛰어난 의사가 되어 죽은 사람까지 살려낼 정도의 실력을 갖추게 되었다.

아스클레피오스느이 죽음에 대하여는 여러가지 전승이 있다. 먼저 그가 죽은 사람을 치료하여 살려내면서 황금을 받았기 때문에 제우스의 노여움을 받아 죽었다고도 하며 아스클레피오스가 자꾸 죽은 사람을 살려내어 저승에 죽는 사람이 더 이상 오지 못하게되자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지하세계(저승)의 신 하데스가 제우스에게 찾아가 하소연했다. 하데스의 뜻을 받아들인 제우스가 벼락을 던져 죽여 버렸다고도 한다.

아들인 아스클레피오스가 죽자 화가난 아폴론은 제우스에게 벼락을 만들어 준 퀴클롭스를 죽여버리게 되었는데 이 때문에 아폴론은 테살리아의 왕 아드메토스에게 가서 1년간 속죄의 뜻으로 양치기로 살았다. 제우스는 아스클레피오스를 하늘로 올려 별자리로 만들어 주었는데 그 별자리가 바로 뱀주인자리라고 한다.

아스클레피오스는 의학의 신이 되었으며, 고대인들은 아스클레피오스 신전에서 하루를 보내면 모든 병이 낫는다는 신앙을 가졌다. 그의 상징은 아스클레피오스의 지팡이로 알려진 지팡이로 뱀 한마리가 또아리를 틀면서 지팡이를 기어오르는 모습으로 표현된다. 의술의 신 아스클레피오스가 사람을 치료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미 숨이 끊어져 어찌해 볼 도리가 없었다. 한숨을 쉬는 의신의 눈에 기어가는 한 마리의 뱀이 눈에 띄었다. 그는 옆에 있던 지팡이로 뱀을 내리쳐 죽여버렸다. 그런데 잠시 후 또 한 마리의 뱀이 나타났다. 그 뱀은 이상한 풀을 물고 와서는 죽은 뱀의 입에 갖다대었다. 희한하게도 죽은 뱀은 다시 살아나 달아났다. 아스클레피오스가 그 풀을 죽은 사람의 입에 물려보았더니 죽은 사람이 다시 숨을 쉬었다.

미국의 신화학자 조지프 캠벨은 이런 말을 남기고 있다. 고대 신화에 등장하는 영웅들은 사라진 것이 아니다. 오늘도 뉴욕의 5번가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고 있다.

전 임
아폴론
그리스 신화의 신들
후 임
-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