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테이아(Theia) 또는 에우리파에사는 가이아(대지)와 우라노스(하늘) 아이로 아내(연인)은 히페리온이다. 그리스 신화 의 제1세대 티탄족의 여신의 하나로도 알려져 있다.

테이아 (Theia) 또는 오르페우스는 달의 거대충돌 가설 에서 등장하는 가상의 미행성 또는 원시 행성 이다. 감성에서 정념을 배제한 상태, 아파테이아는 스토아학파의 이상중에 한 가지이다. 아파테이아는 그리스어로서 사전적 의미는 '정념이나 외계의 자극에 흔들리지 않는 초연한 마음의 경지'를 의미한다.

벨레로폰이 실수로 형제를 죽여서, 프로이토스 왕에게 가서 대접을 받고 살인죄를 정화받고 며칠 동안 프로이토스 왕의 궁전에서 지냈는데, 프로이토스 왕의 아내인 안테이아 왕비가 벨레로폰에게 반하여 몰래 벨레로폰의 방으로 찾아가서 벨레로폰에게 사랑을 고백하는데 벨레로폰이 거절하자, 안테이아 왕비는 앙심을 품고 프로이토스 왕에게 가서 벨레로폰이 자기를 겁탈하려고 했다고 모함을 하였다. 프로이토스 왕과, 안테이아 왕비의 아버지인 이오바테스 왕 두 사람 다, 처음에는 벨레로폰이 안테이아를 욕보이려고 했던 게 사실인 것 같다고 오해하다가, 벨레로폰이 이오바테스 왕의 명령을 다 수행한 후에야, 진실을 알고 난 후에야 벨레로폰에 대한 오해를 풀었던 것이다.

갈라테이아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네레우스의 딸로 바다의 요정으로 이 이름은 <젖빛깔의 여자>라는 뜻이다. 갈라테이아는 결코 자신을 만든 피그말리온을 좋아하지 않았다. 시칠리아의 키클롭스(Kyklops;그리스신화에 나오는 거인족)의 한 사람인 폴리페모스의 사랑을 받았다. 이 이야기는 목가시인이 즐겨 다루는 제재로서, 못생기고 재주 없는 외눈박이 거인 폴리페모스가 갈라테이아에게 구애하는 과정이 우스꽝스럽게 다루어지고 있다. 폴리페모스의 사랑을 받아들이지 않는 갈라테이아에게는 아키스라는 애인이 있어 폴리페모스의 사랑의 노래를 두 사람은 숨어서 엿듣고 있었는데 폴리페모스에게 발견되자 아키스는 도망쳤다. 그러나 거인 폴리페모스는 큰 바위를 던져 그를 죽였다. 그때 갈라테이아는 아키스를 강물로 만들어 버렸다. 일설에는 그녀가 폴리페모스와 정을 통해 거기서 갈라테이아인(人)·켈트인·일리리아인의 조상인 갈라스·켈토스·일리리오가 태어났다고 한다.

테이아(Teia, ? ~ 552년 혹은 553년, 재위 552년), 혹은 테야(Teja), 테이아(Theia), 틸라(Thila), 텔라(Thela), 테이아스(Teias)는 동고트 왕국의 7대 왕이자 이탈리아 최후의 고트족 왕이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